MEMBER LOGIN

MEMBER LOGIN

판례/생활법률

“삶의 질 높이는 적정기술 도입으로 포용력 있는 스마트시티 만들 것”   19-03-14
자치법률신…   75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13일 오전 서울시청 본관 3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스마트시트 좌담회에 참석했다.

 

이번 좌담회에는 김태균 서울시스마트도시정책관의 시스마트시티 정책 소개에 이어 박원순 서울시장, 정원오 성동구청장, 김수영 양천구청장 및 서울시 11개 부처 국장과 20개 언론사가 참석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도시의 지속가능성을 위해 포용도시를 지향하며, 사람을 비롯한 모든 것이 도시로 집중되는 과밀의 문제와 사회적 약자의 배제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많은 비용이 소요될 것, 이 비용의 문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는데 첨단기술을 활용하면 좀 더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며 스마트시티의 중요성을 말했다.

 

아울러, 정 구청장은 스마트시티를 통해서 4차산업 혁명을 선도하고, 미래의 신성장 동력으로 이어가겠다스마트시티에 대한 주민들의 체감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적정 기술을 찾아내고 행정에 도입하는 것이 중요하다. 주민들의 생활, 문화, 환경 등 생태계와 조화를 이루는, 적절한 타이밍에 바로 적용할 수 있는 첨단기술을 활용해 가장 효율적이고 포용의 가치가 더해진 스마트시티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한, 이날 4차산업혁명이나 스마트시티 등의 첨단기술 도입으로 일자리 감소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일자리 양극화, 소득 양극화는 불 보듯 훤하다""스마트시티에서 소외될 수 있는 어린이나 노약자에 대한 교육을 진행하는 등 교육영역이나 복지영역에서 의도적으로 일자리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고, 개인정보 유출과 관련한 문제에 대해 "동전의 양면성과 같은데, 편리성과 개인정보 노출 문제는 늘 있다""이 문제는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고 이는 법률로 정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합의가 이루어지는 대로 보완해 나가면 되지 않을까 싶다"고 답했다.

 

 

김학철 기자

 

 

<저작권자 자치법률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꽃샘추위로 미세먼지 '보통' 
월평균 사교육비 29만 원 '역대 최고'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백기호)

대표전화 : 1577-0780,(02)2069-0113 FAX : 02) 2634-4985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아04683 등록일: 2017년08월28일
사업자등록번호 : 767-18-00879 자치법률신문 발행인 : 백기호 편집인 : 백기호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산로 188
Copyrightⓒ 2012 by 자치법률신문 all right reserved <e-mail : oss100@hanmail.net, oss828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