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

MEMBER LOGIN

서울시, 세계 최고 전자정부 넘어 스마트시티로… 도시 전역 5만 개 IoT 센서   19-03-14
자치법률신…   55
 
 

서울시가 정보화 관련 국 단위 조직을 신설(1999)ICT 기반 도시 관리운영 정책을 본격화한지 올해로 20년이 됐다. 서울시는 7회 연속 압도적인 세계 전자정부 1위 도시라는 위상을 넘어 이제 빅데이터와 ICT 신기술을 기반으로 가장 앞서나가는 스마트시티 서울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스마트시티 서울의 핵심은 ‘21세기의 원유로 불리는 빅데이터다. 그동안 정보화라는 이름으로 올빼미버스, 공공와이파이, 엠보팅 같은 개별 서비스를 제공해온 데 이어, 이제는 그동안 구축한 세계 최고의 ICT 기술인프라와 누적된 도시행정 데이터에 사물인터넷(IoT), 블록체인 같은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결합해 신성장 동력을 만들고 이전에 없던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목표다. 이미 보유한 행정데이터는 물론, 도시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현상과 시민행동을 데이터화하고, 기업시민과 함께 활용해 시민 삶의 변화를 만들어낸다는 계획이다.

 

연료, 아스팔트, 플라스틱 같이 현대산업의 필수요소를 생산해내는 원유처럼 빅데이터도 분석가공결합을 통해 무한한 가치를 창출할 수 있어 4차 산업혁명의 기반이자 주요 동력으로 꼽힌다.

 

이를 위해, 서울 전역에 5만 개의 ‘IoT(사물인터넷) 센서를 설치한다. 교통 분야에서는 IoT 센서가 주차차량 유무를 실시간 파악해 시민들이 스마트폰 앱으로 주차공간 확인~예약~요금 결제까지 원스톱으로 끝내는 공유주차 시스템을 연내 도입해 고질적인 주차난 완화에 나선다. 노인복지시설 등 인프라 설치를 할 때도 유동인구 데이터를 분석해 수요가 있는 곳에 확충한다. 도시계획을 수립하거나 새로 건물을 지을 때 기존 도시환경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3D 기반 버추얼 서울로 시뮬레이션 함으로써 도시관리정책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한다.

 

인공지능(AI) 기술로 시민 질문에 자동으로 답변하는 챗봇기능을 올해 120다산콜에 시범 적용하고, 빅데이터와 AI 기술을 기반으로 영상을 분석해 싸움, 방화 같은 특정상황을 자동 탐지하는 지능형 CCTV’도 본격적으로 도입한다.

 

박원순 시장은 13()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스마트시티 좌담회를 열고 2022년을 목표로 한 이와 같은 내용의 스마트시티 서울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14천억 원을 투자해 서울을 빅데이터 수도로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지난 1월 서울시 생활현장 스마트시티 특구로 첫 지정된 성동구 정원오 구청장과 양천구 김수영 구청장도 함께 했다.

 

생활현장 스마트시티 특구는 사물인터넷 등 첨단 ICT 기술을 적용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시민들이 실제 생활하는 현장중심 서비스를 구현한다는 목표다. 3('19~'21) 36(시비 30, 구비 6)원이 투입돼 스마트 횡단보도’, ‘맞춤형 스마트 보안등등 스마트시티 솔루션이 설치될 예정이다.

 

스마트시티 서울 추진계획은 시민 일상과 밀접한 행정 교통 안전 환경 복지 경제, 6대 분야 총 18개 전략과제로 추진된다.

 

<스마트 행정 : 서울 전역 5만 개 ‘IoT 센서로 도시데이터 수집>

 

첫째, ‘올빼미버스와 같이 도시 데이터를 분석융합해 시민 수요에 맞는 최적의 정책을 수립하는 스마트 행정을 대폭 확대한다.

 

아울러, 2020년까지 시, 산하기관이 보유한 공공 데이터를 전면 개방한다는 목표로 올해는 시민 선호도가 높은 소상공인 종합지원, MICE종합정보, 공연관리 등 170개 시스템의 데이터를 개방한다. 지난 3년 간(’16.~’19.1) 52백 개 데이터를 개방, 69억 명이 이용했으며, 171개의 민간 앱이 개발됐다.

 

5만 개의 ‘IoT 센서'22년까지 서울 전역에 설치돼 도시현상(미세먼지, 소음, 바람, 야간 빛 세기 등)과 시민행동(유동인구, 차량이동 등) 데이터를 수집한다. 5만 개 센서에서 수집할 도시데이터를 비롯해 기존에 시가 보유 중인 행정데이터(518종 행정시스템, 3 Peta Byte)를 한 곳에서 저장분석활용하는 공공 빅데이터 통합 저장소를 연내 구축한다.

 

예컨대, 조도 센서로 확보한 야간 빛 데이터를 분석해 밤길 안전 확보를 위한 정책을 만들고, 지역별 폭염 및 한파 데이터를 분석하여 그늘막이나 빙판길 열선 설치위치도 정할 수 있다.

 

공공 빅데이터 통합 저장소는 단순히 원천 데이터를 저장하는 기능을 넘어서, 어떤 데이터를 어느 분야에 활용할지를 정하기 위해 AI 기반으로 데이터를 분류표준화하는 역할도 한다.

 

김규호 서강대 교수(서울시 스마트도시위원회 위원)서울시가 축적하게 될 도시데이터는 도시 내 현상들에 대한 인과관계, 상관관계에 대한 과학적 분석과 합리적 이해의 폭을 크게 넓힐 것으로 기대된다학계와 산업계에서 데이터 융합을 통해 우리의 상상을 뛰어넘는 새로운 형태의 용도들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더 나아가 금융, 유통, 포털, 통신 등 민간 빅데이터와도 융복합해 공동활용할 수 있도록 공공-기업-시민이 참여하는 관 공동 빅데이터 플랫폼'20년까지 구축한다. 아직 초기 단계인 국내 빅데이터 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빅데이터의 활용가치를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관 공동 빅데이터 플랫폼본격 구축에 앞서 올해 8개 민간기업과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대표적으로 공공기관(건축물대장, 부동산 실거래가, 생활편의시설정보 등)과 금융기관(담보대출데이터 등)이 각각 보유한 부동산 관련 데이터를 융합해 '소형 공동주택 매매시세 데이터'를 개발 중에 있다. 아파트에 비해 거래량이 적어, 시세 파악이 어려운 다세대 주택 등 소형 공동주택의 시세를 제공해 시장가격의 투명성과 주거안정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AI 기술을 활용해 질문에 자동으로 답변하는 챗봇(chatbot)’ 기능을 올해 120다산콜 상담업무(문자)에 시범 적용한다. 주요 시민 관심사항을 데이터베이스로 구축하고 딥러닝 기술로 답변의 정확도를 높여 향후 아리수 상담, 공공서비스 예약, 평생학습 추천 등으로 확대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회의 참여자의 음성을 문자로 실시간 변환하는 인공지능 음성인식 회의록 시스템도 연내 구축한다. 기업과 협력해 딥러닝으로 음성 인식률, 문자변환 정확도를 높이고 향후 인공지능 통역 서비스로 확대한다.

 

<스마트 교통 : IoT 공유주차 시스템, AI 택시 새롭게 도입도시문제 해결>

 

둘째, 교통 분야에서는 상암 DMC에 세계 최초로 조성 중인 ‘5G 융합 자율주행 테스트베드’('19.6.)를 비롯해 IoT 기술로 실시간 주차가능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IoT 공유주차 시스템’, AI 기술로 기사-승객을 연결하는 ‘AI 택시서비스를 올해 새롭게 시작한다.

 

IoT 공유주차 시스템 : 올해 공영주차장 500면에서 시범운영을 시작하고 '22년까지 총 3,000면으로 확대한다. IoT 센서로 주차차량 유무를 실시간 파악하고, 이용자는 스마트폰 앱(서울주차정보)으로 주차 가능한 위치 확인부터 예약, 길 안내, 요금 결제까지 한 번에 할 수 있다.

 

AI 택시 : 택시 승하차 이력 데이터와 기상, 인구통계, 상권, 대중교통 정보 등 택시수요에 영향을 미치는 변수를 모두 더해 실시간 택시수요를 예측하는 시스템이다. 기사와 가까운 거리에 승객이 많은 장소를 차내 택시결제기 화면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다. ‘1811월부터 법인택시 5개사 380대를 대상으로 시범적용 중으로 실제 운영상의 피드백을 바탕으로 시스템을 개선해 서울시 전체 택시로 확대할 계획이다.

 

<스마트 안전 : 방범용 지능형 CCTV’ 도입 등으로 안전 골든타임 확보>

 

셋째, 25개 자치구별로 관리

 

서울 자치구, 폐기물 매립·소각량 많을수록 처리 부담 늘어나 
금천구, 2019년 금천희망취업캠프 실시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백기호)

대표전화 : 1577-0780,(02)2069-0113 FAX : 02) 2634-4985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아04683 등록일: 2017년08월28일
사업자등록번호 : 767-18-00879 자치법률신문 발행인 : 백기호 편집인 : 백기호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산로 188
Copyrightⓒ 2012 by 자치법률신문 all right reserved <e-mail : oss100@hanmail.net, oss828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