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

MEMBER LOGIN

서울119,‘날아다니는 응급실’전천후 중대형 소방헬기 첫 도입   19-03-14
자치법률신…   512
 


전천후 인명구조 활동 가능한 중대형 다목적 소방헬기 도입취항

 

기상레이더, 영상 전송장비, 최신응급의료장비(EMS-KIT)탑재

 

서울시는 야간 등 전천후 인명구조 활동이 가능한 중대형 다목적 소방헬기(AW-189)를 도입하고 ’19312일 오후 3시 김포공항 내 특수구조단 소방항공대에서 취항식을 갖고 본격 임무에 투입한다.”고 밝혔다.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도입되는 다목적 중대형 소방헬기는 이탈리아 레오나르도 가 제조한 AW-189 기종으로, 최대시속 283km, 항속거리 880km, 최대 4시간 20분까지 연속 비행할 수 있어 수도권 전역에서 긴급구조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헬기는 최대 18명까지 탑승가능하며 인공호흡기, 심장충격기 등 응급의료장비(EMS-KIT)가 탑재되어 있어 환자이송 중에 응급처치가 가능한 날아다니는 응급실의 역할을 수행하게 될 전망이다.

 

인명구조 활동지원 강화를 위해 기상레이더, 영상 전송장비, 구조용 호이스트 등을 장착해 주야간 인명구조 활동이 가능하다.

 

영상 전송장비는 산악지역 등에서 야간 인명검색구조에 매우 효율적인 장비다.


화재진압에 사용되는 밤비바켓 용량이 2,000리터로 기존에 운용하던 헬기(AS365-N2)의 두 배 이상을 한 번에 담수할 수 있어 대형 화재 진화에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신규헬기 도입사업은 ’15년부터 추진하여 ’18127일 헬기를 인수 후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비행훈련 및 구조현장 현지적응 훈련을 거쳐 312일부터 본격운항에 들어간다. 신규헬기 도입에는 총사업비 350억원 (응급의료장비, 구조장비 등의 비용 20억이 포함)이 투입됐다.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은 이번에 도입되는 중대형 다목적 소방헬기는 최신응급의료장비를 갖춰 병원 전 단계의 고품질 응급의료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날아다니는 응급실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시민 구조·구급 서비스망을 항공부분까지 확대해 촌각을 다투는 위급한 상황으로부터 시민생명을 보다 신속하게 구하겠다.”고 말했다.

 

 

 

 

 

백기호 선임기자

 

 

<저작권자 자치법률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소방시설·교차로·버스정류소·스쿨존 등…‘안전신문고’ 앱으로 신고 
“동작소방서, 노량진 드림스퀘어 공사장 소방안전 교육”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백기호)

대표전화 : 1577-0780,(02)2069-0113 FAX : 02) 2634-4985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아04683 등록일: 2017년08월28일
사업자등록번호 : 767-18-00879 자치법률신문 발행인 : 백기호 편집인 : 백기호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산로 188
Copyrightⓒ 2012 by 자치법률신문 all right reserved <e-mail : oss100@hanmail.net, oss828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