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

MEMBER LOGIN

법원/경찰/소방

“한국 ‘신남방’-말레이 ‘동방정책’ 조화로 실질 협력성과 창출”   19-03-14
자치법률신…   378
 


-말레이 정상회담올해 말 양자 FTA 타결 선언 노력

 

미래자동차·ICT·스마트 제조·의료 등 첨단산업 협력 확대


말레이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오후(현지시간) 마하티르 빈 모하마드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간 우호 협력 관계를 미래지항적으로 심화·발전시키며, 한반도와 역내의 평화·상생번영을 위한 협력 방안에 대해 폭넓고 심도 있게 논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양 정상은 정상회담에 앞서 통역만을 대동한 채 약 20분간 사전 환담을 갖고, ‘사람을 모든 가치의 중심에 두는 가운데 상생과 포용의 국정철학을 기반으로 한 비전과 목표를 공유하며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면서 우의와 신뢰를 다졌다.

 

특히, 문 대통령은 마하티르 총리가 1980년대부터 한국 등과의 전략적 협력에 중점을 두며 추진했던 동방정책(Look East Policy)’이 양국 협력 관계의 기반을 강화하는데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하고, 동방정책과 우리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간의 조화를 통해 양 국민 모두가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협력 성과를 만들어내자고 말했다.

 

마하티르 총리는 문 대통령의 말레이시아 국빈방문을 환영하고, 앞으로 동방정책을 재활성화해 나가는 과정에서 한국의 신남방정책과 협력의 잠재력이 크다는 데 공감하고, 앞으로 구체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마하티르 총리는 사전환담에 앞서 총리 집무실에서 푸트라자야 전경을 바라보며 문 대통령에게 직접 푸트라자야 설립 배경과 주요 건물에 대해 설명했다.

 

푸트라자야는 쿠알라룸푸르의 과밀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세운 행정수도로, 푸트라자야 건설은 마하티르 총리가 1980~90년대 4대 총리 시절 역점을 두고 추진한 사업이다.

 

이어진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은 지난해 연간 상호 방문객이 100만명에 이르는 등 양 국민 간 교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음을 평가하고, 이를 더욱 활성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양 정상은 내년 한-말레이시아 수교 60주년을 맞아 다양한 문화교류 행사들을 추진, 양 국민들 간의 우정과 신뢰를 더욱 돈독히 하기로 했다.

 

양 정상은 호혜적인 교역·투자를 더욱 확대하기 위한 제도적 틀을 마련하기 위해 한·말레이시아 양자 FTA를 추진키로 합의하고, 타당성 공동연구를 거쳐 협상을 속도감 있게 진행해 올해 말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계기 협상 타결을 선언할 수 있도록 노력키로 했다.

 

 

또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공동 대응하면서 미래지향적인 동반성장의 토대를 확충하기 위해 미래자동차, ICT, 스마트 제조, 의료 등 첨단산업 분야에서의 실질 협력 사업을 적극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양 정상은 한국이 스마트시티 네트워크 체제 하에서 첫 번째 협력도시로 선정한 코타키나발루를 중심으로 스마트시티 분야에서도 양국 간 기술과 노하우의 강점을 공유하면서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아울러 연계성 강화를 위해 육상·해상항공 등 교통 전 분야에서 화물·여객 수송, 안전·보안, 친환경 교통, 지능형 교통체계(ITS) 등 협력을 증진해 나가기로 했다.

 

 

양 정상은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한류 컨텐츠를 보유한 한국과 글로벌 할랄 표준을 선도하는 할랄 산업의 허브인 말레이시아 간 제3국 할랄시장 공동 진출을 모색하고, 할랄인증기관 간 교차인증 확대 및 할랄식품 공동연구 등 구체 협력 사업들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세 차례의 남북 정상회담, 두 차례의 북미 정상회담 등 한반도에서의 의미 있는 상황 변화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책, 나아가 역내 평화와 번영을 위해 계속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마하티르 총리는 한반도에서의 역사적 상황 변화를 이끌어낸 문 대통령과 우리 정부의 주도적 노력을 높이 평가하고,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변함없는 지지를 재확인했다.

 

 

양 정상은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맞아 올해 말 한국에서 개최될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지난 30년간의 한·아세안 관계를 되짚어보고, 새로운 100년의 비전을 제시하고 역내 평화와 상생번영을 위한 전략적인 로드맵을 제시하는 계기가 되도록 함께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회담 종료 후 양 정상은 다양한 분야에서의 양국 간 협력을 증진하기 위한 제조업 4.0 대응을 위한 산업협력 양해각서 교통협력 양해각서 스마트시티 협력 양해각서 할랄 산업협력 양해각서 서명식에 임석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백기호 선임기자

 

 

<저작권자 자치법률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물은 자치법률신…님에 의해 2019-03-15 14:09:10 사회에서 이동 됨]
 

문 대통령 “한반도 비핵화·평화 이뤄지면 한-말레이 경협 폭 넓어질 것” 
문 대통령 “한류와 할랄의 결합, 새로운 시장 창출에 기여”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백기호)

대표전화 : 1577-0780,(02)2069-0113 FAX : 02) 2634-4985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아04683 등록일: 2017년08월28일
사업자등록번호 : 767-18-00879 자치법률신문 발행인 : 백기호 편집인 : 백기호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산로 188
Copyrightⓒ 2012 by 자치법률신문 all right reserved <e-mail : oss100@hanmail.net, oss828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