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

MEMBER LOGIN

법원/경찰/소방

문 대통령, 우리기업 브루나이 교량 건설현장 방문…“자랑스럽다   19-03-14
자치법률신…   43
 

브루나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현지시간) 브루나이 템부롱 대교 건설 현장을 방문했다. 템부롱 대교는 동서로 분리된 브루나이 국토를 연결하는 교량으로, 4개 공구 중 핵심 구간인 해상교량 부분 2개 공구를 대림산업이 6억 달러에 수주한 공사로 올해 완공을 앞두고 있다.


브루나이 개발·저개발 지역 연결 다리핵심구간 대림산업이 공사

 

동반성장 좋은 사례해외 진출 기업 · 근로자 지원 아끼지 않겠다

 

브루나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오후(현지시간) 우리기업이 건설하고 있는 브루나이의 템부롱(Temburong) 대교 건설 현장을 방문했다.

 

이번 방문 현장은 브루나이만을 사이에 두고 동(템부롱, 저개발지역)-(무아라, 개발지역)로 분리된 국토를 연결하는 장대 해상교량(30km)을 건설하는 사업으로, 브루나이 경제 발전의 핵심 동력이 될 약 2조원 규모의 대규모 국책사업이다. 이 중 핵심 구간인 해상 공구를 2015년 대림산업이 수주(7000억원, 13.65km)해 건설 중이며 올해 말 완공을 앞두고 있다.

 

문 대통령은 건설현장을 둘러보고 이 템부롱 다리야말로 개발지역과 저개발 지역을 연결하는 균형발전 사업으로 우리 정부가 줄곧 추구해 온 동반 성장’, ‘포용적 성장의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며 이러한 가치 있는 사업에 우리 기업이 큰 역할을 하고 있어 더욱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의 건설현장 방문 행사의 슬로건은 기술 강국 한국이 개척하는 새로운 건설시장이다. 이는 나날이 치열해지는 해외 건설시장에서 저가의 단순시공 위주의 수주에서 벗어나 스마트 건설기술, 신공법 등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시장에서 승부를 걸어야 한다는 뜻을 담고 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특히, 템부롱 대교 건설사업은 우리 기업인 대림산업이 경쟁사보다 높은 가격을 제시했음에도 특수장비와 신공법을 통해 공기를 대폭 단축하는 기술력을 인정받아 수주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기업들의 끊임없는 기술개발과 끈기와 열정을 통한 신뢰 구축이 이러한 대규모 랜드마크 사업을 수주할 수 있게 된 원동력이고, 앞으로 우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청와대는 템부롱 대교 건설사업은 아세안 국가들의 인프라 확충 정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것이라며 신남방 지역 수주액이 전통적 해외건설 시장인 중동 지역을 넘어서는 상황에서 우리가 눈여겨봐야 할 시장을 대통령이 직접 점검하고 적극적인 지원 의사를 밝혔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최근 정부는 글로벌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 펀드 3조원, -아세안 글로벌 인프라 펀드 1000억원 등 총 62000억원 규모의 대규모 금융지원 방안과 총리·부총리·장관들이 팀 코리아(Team Korea)’를 만들어 우리 기업들의 수주 활동을 범정부적으로 지원하는 계획(해외수주 활력 제고 방안)을 지난달 14일 발표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해외 현지에 지원센터를 두어 우리나라의 개발 경험을 공유하고, 해외진출 기업들과 근로자들의 어려움도 적극 해결해 주는 등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현장을 둘러본 후 인프라 외교를 실현하고 있는 해외 진출 기업들에게 감사를 전하며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할 것을 당부하며 현장을 떠났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백기호 선임기자

 

 

<저작권자 자치법률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물은 자치법률신…님에 의해 2019-03-14 16:44:11 사회에서 이동 됨]
 

한·브루나이 정상 “신남방정책-비전2035 시너지 창출하자” 
문 대통령 “역사의 중심에서 신 한반도체제 주도적 준비”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 백기호)

대표전화 : 1577-0780,(02)2069-0113 FAX : 02) 2634-4985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아04683 등록일: 2017년08월28일
사업자등록번호 : 767-18-00879 자치법률신문 발행인 : 백기호 편집인 : 백기호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산로 188
Copyrightⓒ 2012 by 자치법률신문 all right reserved <e-mail : oss100@hanmail.net, oss8282@naver.com>